[철심장]어젯밤 손석희vs홍준표 승패는? 철심장의 정치학과 논평



안녕하십니까? 철심장입니다.
어젯밤 (4/4) 손석희가 진행하는 좌파언론 뉴스방송에서 손석희가 홍준표와 안철수와의 인터뷰가 있었다.
문제는 여기서 좌파언론 수괴라할 수 있는 손석희와 보수진영 대선후보 홍준표가 맞짱을 텄다...
과연 결과는 어땠을까?
언론보도를 보면 결과는 그 언론성향에 따라 두가지로 극명하게 갈린다.
진보좌익적 언론은  홍준표를 싸잡아 비난하고 보수언론은 홍준표의 승리를 논한다.
당연히 정당들도 한국당은 홍준표가 '좌파언론'의 집요한 약점 공격을 당당하게 받아넘겼다며 만족스럽다는 반응을 보였지만, 야권에서는 오만한 태도라며 비판을 쏟아냈다.

그렇다면 정말 누가 이긴 것일까?
이기고 진 승부를 판정할때면 경기 후의 선수들의 태도를 보면 얼추 결정난다.
진 사람은 분에 떨며 흥분하고 이긴 사람은 여유가 엿보인다.

어젯밤 토론 때 손석희도 재판이 진행중이지않냐는 홍준표의 지적에 손석희는 매우 흥분한 모습이 역력했다.
그리고 토론후 소감을 묻는 기자들에게 홍준표후보는
"천하의 손석희 박사가 당황할 때가 있다. 화가 많이 났더라"고 전했다. (푸하하^^)

이로 보건데  완전한 홍준표의 완승으로 보인다.

아마도 이 결과로 홍준표의 지지도는 급등할 것이다.

최근 쥐꼬리도 안되는 바른정당 유머시기와의 연합을 자꾸 논해 지지율이 급락하던 훙준표가 이번 언론대첩을 계기로 지지율 반등에 성공할 것으로 보인다.

좀더 자세히 정황을 소개하자면...
홍 후보는 4/4 저녁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앵커인 손 사장과의 인터뷰에서 "작가가 써준 것 읽지 말고 그냥 편하게 물으라"고 여러 차례 말하며 가볍게 신경전을 시작했다.

홍 후보는 또 '무자격 후보'라는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의 지적에 대한 반론을 요청하자 "답변을 하지 않겠다. 자꾸 답변을 하게 되면 기사를 만들어준다"고 맞섰다.
   

그럼에도 손 사장이 같은 질문을 계속하자 "손 박사도 재판 중인데 거꾸로 방송하면 되나"며 "손 박사도 재판받고 있으면서 질문하면 안 되지"라고 말했다.

이에 손석희는 발끈하며  "저는 적어도 출마는 하지 않았다"면서 "제가 지금 재판받고 있는지 아닌지는 홍 후보가 그렇게 쉽게 말씀하실 내용은 아니다. 그 내용은 여기에 관련이 없는 문제"라며 다소 불쾌감을 나타냈다.


홍 후보와 손 사장의 인터뷰는 5일 인터넷 포털사이트 검색어 최상위권에 올라있다.

이를 두고 홍 후보 캠프와 한국당은 홍 후보가 그동안 비판적인 시각을 보인 매체를 상대로 '한방'을 먹이면서 주목도도 끌어올렸다고 자평하는 분위기이다.

당의 한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좌파언론의 상징적 인물이 돼 있는 손 사장을 상대로 우파의 대표로서 당당히 맞섰다"며 "어제 손 사장의 질문 의도는 홍 후보와 유 후보의 대립각을 세워서 보수 갈등을 부추기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보수끼리 싸움을 붙이는 프레임에 맞서 거부감을 표시한 것에 보수 우파들은 열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 후보는 이날 부산 삼광사를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신경전을 한 게 아니라 손 박사와 오랜 교분이 있다. 그렇기 때문에 시청자들이 재미있었을 것"이라며 "손 박사를 생방송에서 한 번 재미있게 해줘야 되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그렇게 했다"고 설명했다.

홍 후보는 또 "어제 손 박사한테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미안합니다'하고 보내니까 바로 '선전하시기 바랍니다'라고 왔다"며 "천하의 손석희 박사가 당황할 때가 있다. 화가 많이 났더라"고 전했다.


그러나 야권 등 다른 정당에서는 홍 후보의 태도가 부적절했다고 비판했다.

유 후보 측 지상욱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 "오만한 태도와 비겁한 답변 회피, 궤변을 넘어선 국민모독은 이제 정상 수준이 아니다"며 "정치를 극도로 혐오하게 국민을 내몰고 보수를 궤멸시켜 문재인에게 정권을 가져다 바치려고 아주 작심을 한 듯하다"고 말했다.

지 수석대변인은 "홍 후보는 무자격자 형사피고인일 뿐"이라며 "이제는 '감히 대선에 나설 깜'도 아니다는 비난이 빗발치고 있다. 국민께 사과하고 후보를 사퇴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어지간히 충격먹은 모양이다...

이번에는 확실하게 홍준표의 판정승인 것 같다.




민간핵무기개발추진위원회의 철   심   장




                                               다 뎀비~! 뎀비~!!!!



        

                          







덧글

  • ㅋㅋ 2017/04/05 13:49 # 삭제 답글

    "진 사람은 분에 떨며 흥분하고 이긴 사람은 여유가 엿보인다."

    그렇군요. 패배에 악이 받혀 부들거리는 당신의 모습을 보면 그렇겠습니다.
  • 철심장 2017/04/05 13:53 #

    내가? 눈이 동태눈깔인가보네~ ^^v -웃는 모습 안보이냐?
  • ㅋㅋ 2017/04/05 14:24 # 삭제

    ㅋㅋㅋㅋ 패배자가 아무렇지도 않은척 하는 꼴을 보니 진짜 재밌네. 무슨 지능 딸리는 동물도 아니고, 지가 지금껏 뉴스밸리에 패배의 발버둥을 열심히 포스팅 해놓게 아닌척 하면 없었던 일이라도 된다고 생각하는 모양이야 ㅎㅎ
  • ㅋㅋ 2017/04/05 14:26 # 삭제

    그래, 그거다 그거 지 머릴 땅에 묻는 타조. 지가 못보면 남들이 못보는줄 아는 그 유치찬란함. 딱 그수준지.
  • 흑범 2017/04/05 16:33 #

    비로그인//

    진지하게 묻겠는데

    한국의 20대, 30대 애새끼들은 대다수는 다 니같이 노냐? 40대 초반 포함해서 말이야.

    내가 왜 이런질문을 하는지 생각은 좀 해보고 나서 말해봐. 그 사람들 성격, 환경까지 대충 생각하면서 답해주면 더 좋고..
  • ㅎㅎ 2017/04/05 20:15 # 삭제

    진지하게 묻겠는데

    흑범이라는 이나이 먹도록 아직 인간도 못된 노땅은 이렇게 노냐?

    주인장의 논리를 그대로 돌려줬을 뿐인데, 그걸 어떻게 주장과 근거로 반박을 못하니 인신공격이나 하고 있는 꼴이 참 가관이네 가관이야.
  • 전두환이 옳았다 2017/04/05 14:45 # 답글

    손석희 찐따되었죠.
  • 인성이쯧쯔 2017/04/05 17:01 # 삭제 답글

    보수고 진보고 나발이고..
    그냥 딱 인성이 그만큼 ㅎㅈㅍ대선후본님...
  • 그러거나 말거나 2017/04/10 23:40 # 삭제 답글

    안철수가 이겼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123222
1318
21068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