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심장]GMO안넣은 오뚜기-중견기업 유일하게 청와대 초청 골때리는 대박상품 전시실



안녕하십니까? 철심장입니다.
오뚜기가 중견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문재인 대통령과 기업인과의 대화에 초대돼 온통 화제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27일과 28일 이틀간 청와대에서 일자리 창출과 상생 협력을 주제로(물론 명목상이다) 기업인과 만찬을 할 예정인데 이번 자리는 취임 이후 기업인들과의 첫 공식 간담회다.  이런 중요한 자리에 대재벌기업이 아닌 중견기업인 오뚜기가 초청된 것이다.

이번 간담회에는 삼성, 현대·기아자동차, SK, LG, 롯데, 포스코, GS, 한화, 현대중공업, 신세계, KT, 두산, 한진, CJ 등 국내 20대 기업에 속하는 대기업들이 대거 포함됐다. 

재계 순위만 놓고 보면 오뚜기는 100위권 밖에 위치한 중견 기업이지만 그러나 높은 정규직 비율과 투명한 경영권 승계 등 ‘착한 기업’ 이미지 덕분에 청와대의 초대를 받았다는 분석이다. 


그렇다면 오뚜기는 어떻게 착한기업이 되었나?
오뚜기는 지난 3월 말 기준 전체 직원 3099명 가운데 기간제 근로자는 총 36명으로, 정규직 비중이 98.8%였다.  고 함태호 명예 회장이 사람을 절대 비정규직으로 뽑지 않는다는 소신을 가졌던 때문이였다고 한다. 

투명한 경영권 승계 과정도 한 몫 했다. 지난해 12월 고 함태호 명예 회장으로부터 오뚜기와 계열사인 조흥 지분을 상속 받은 함영준 회장은 상속세 1500억원을 5년 동안 분납하기로 했다.  

여타 기업들이 편법 증여나 일감 몰아주기 등을 통해 상속세를 줄이는 것과는 대조적인 모습이다. 

아울러 식품업체들이 잇따라 가격을 인상하는 가운데서도 오뚜기는 2008년 이후로 10년 가까이 라면 가격을 한 번도 올리지 않으면서 소비자들로부터 ‘갓뚜기’라는 별명까지 얻었다

여기다 아울러 최근 GMO라면파동에서 오뚜기는 P사와 함께 GMO가 검출되지않은 라면회사였다.

이쯤되면 오뚜기를 착한기업이라 해도 되지않나?

다만 착한 기업 오뚜기를 앞으로 너무 정치적으로 이용해먹지않을까싶어 걱정이 앞선다.....

건전한 기업정신은 지금 이 시대를 사는 우리 사회에 무엇보다도 시급한 것임은 두말할 필요도 없을 것 같다......

이미 라면을 S사와 N사에서 전격 오뚜기와 P사로 바꾼 철심장도 오뚜기의 성장과 선전을 바란다.....


민간핵무기개발추진위원회와 철타곤의 철   심    장









덧글

  • zczxc 2018/02/28 08:36 # 삭제

    그 동안 n사는맛이 없어서 안먹었고 s사만 먹었는데 S사 앞으로 걸러야 겟네용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036
450
21665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