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2분기 영업익 3조원 돌파…연10조달성 유력! 철심장의 경제전망대



안녕하세요? 철심장입니다.

SK하이닉스가 전세계 반도체 시장의 '수퍼호황'에 힘입어 올 2분기 사상 최고 실적을 기록네요. 최근 반도체의 슈퍼호황을 미국에서는 단기적인 것으로보고 마이크론의 주가가  다시 떨어질 것이라는 주장도 월가에서 나왔지만 당분간 반도체 호황이 지속적으로 이어질 것은 확실하고 또 삼성전자가 공격적 설비증설에 나서더라도 마이크론을 잡는 효과로 마이크론은 타격을 입을지라도 삼성전자등 한국 반도체기업들은 장기적으로는 약진할 것이라는 전망이 더 유효합니다. 

어쨋든 SK하이닉스는 지난 4~6월에 매출 6조6천923억원, 영업이익 3조507억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25일 공시했습니다.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4천529억원)에 비해 무려 6.8배, 특히 역대 최고 성적이었던 올해 1분기의 2조4천680억원을 가뿐하게 넘기며 다시 사상최고치를 갈아치웠습니다.

매출도 지난해 같은 기간(3조9천410억원)에 비해 70.0%나 증가하며 역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는데요, 당기순이익도 2조4천685억원으로 최고 기록...^^
 

또 매출에서 영업이익이 차지하는 비율을 나타내는 영업이익률은 무려 46%에 달해 전분기(39%)보다 7%포인트 오른 것은 물론 지난 2004년 기록했던 역대 최고기록(40%)도 갱신, 100원어치를 팔아 46원을 남긴 셈입니다.

이는 전세계 메모리 반도체 시장의 수요 증가와 공급 부족으로 인해 제품 가격 강세가 지속된 때문으로, 이런 추세는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예상되기에 3분기에는 SK하이닉스의 영업이익이 3조5천억원에 육박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특히 SK하이닉스는 21나노 D램 양산 확대 및 3D 낸드플래시 공정 가동에 따른 원가 절감 효과까지 더해지면서 올해 영업이익이 10조원을 훌쩍 뛰어넘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입니다.

일본 도시바(東芝)의 반도체 부문 인수 작업이 순조롭게 이뤄질 경우 낸드 플래시 시장에서 영향력이 확대되기에 수익성이 한층 높아질 가능성도 있다는 관측입니다.


사실 그동안 반도체업계는 한국 업체(삼성-하이닉스)들을 잡으려는 해외 동맹들의 덤핑정책으로 수년간 발목잡힌 영업을 해왔습니다. 

그러나 이미 그들의 생각이상으로 공룡으로 커진 삼성전자는 엄청난 자금력에 힘입어 덤핑공세를 막아낼 뿐 아니라 오히려 역이용해 저가공세에 적극 유지시킴으로써 결국 해외 반도체동맹들이 스스로 무너지게 만드는 역전의 결과를 만들어내었죠.


이 와중에서 하이닉스도 조용히 내실을 기해온 결과가 드디어 나타나는 셈입니다.


어쨋든 정부의 지원은 커녕 정부의 짠지만을 받아오면서도 세계시장에서 경쟁사들의 연합공세를 당당히 이겨낸 우리 반도체업체들에게 박수를 보내고 싶습니다.

엘피다, 소니, 인피니온, 마이크론하면 그 시절 추억이 새롭죠...이젠 부도나서 합병되거나 1위 삼성전자와 비교도 안되는 하바리업체들이 되었지만 말입니다....그나마 마이크론이 살아남은게 신기합니다..그것부터 먹어치워버렸어야 되는데.....언젠가 삼성전자가 에피타이저로 마이크론을 먹어치울 날을 기대합니다...그리고 메인디쉬로는 인텔을 먹어치워야겠죠.....^^ 

 

민간핵무기개발추진위원회와 철타곤의 철   심    장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1788
629
21199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