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심장]송영무국방장관 흥진호 국회위증- 형사처벌 필요성 대두! 철심장의 정치학과 논평



안녕하십니까? 철심장입니다.
국회에서의 위증이란 죄목을 씌워 지난 보수정부의 숫한 장관들을 영창으로 보냈던 문재인정권의 국방장관과 해참총장이 이번에는 자신들이 국회에서 의증을 했다는 의혹이 드러나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북한에 나포됐다 귀환한 어선 ‘391흥진호’ 사건과 관련, 해경은 납북 가능성 등을 고려해 청와대와 총리실, 해군 등에 당시 상황을 곧바로 전파한 것으로 중앙일보 취재에서 확인됐다.(문재인에게 붙어먹던 중앙일보가 왠일이냐? 홍 씨를 고위직 안시켜줘서 반항하는건가?) 

이에 반해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국회에서 북한이 흥진호를 나포 엿새 만에 송환할 때까지 몰랐다고 주장해 해경의 보고가 사실이라면 국방장관이 국회에서 거짓말을 한 셈이 된다. 엄현성 해군참모총장도 언론 보도를 보고 알았다고 말했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 문제가 직결된 사안에 대해 정부 고위 당국자들이 거짓말을 했는지 철저한 진상 규명이 필요한 대목이다.  

31일 해양경찰청에 따르면 동해해양경찰서는 지난 21일 오후 22시19분 수협중앙회 어업정보국으로부터 391흥진호가 연락이 닿지 않는다는 통보를 받은 뒤 ‘위치보고 미이행 선박’으로 정하고 수색에 들어갔다. 이후 52분만인 오후 11시11분 이런 내용을 해군1함대사령부에 전파했다. 해군1함대사령부는 동해의 경비를 맡고 있다. 391흥진호가 조난과 전복 등 사고를 당했을 가능성에 대비한 신속한 조치였다.

동해해경서의 보고를 받은 해경 본청은 이튿날인 22일 오전 8시2분 청와대(국가안보실 추정)와 총리실, 해수부, 국가정보원, 해군작전사령부 등 관계부처에 같은 내용을 추가로 전파했다. 군의 항공수색, 통신사 협조 등을 구하기 위해서였으며 일본과 러시아, 중국 등 인접 국가에도 전화와 공문을 통해 391흥진호 소재파악을 요청했다는 것. 

이와 관련, 송영무국방부 장관은 지난 30일 국회 법사위 국정감사에서“(391흥진호나포 사실을)언론에 보도된 것을 보고 알았다”고 답해 질타를 받았고  배석한 엄현성 해군참모총장도 같은 대답을 했다.
이는 반드시 밝혀져야할 사안으로 만약 국방장관과 참모총장이 국회에서 거짓말한 것이 사실이라면 반드시 그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다.

나라가 어찌되려고 이러는지 나라꼴이 말이 아니다.....이게 나라냐?

민간핵무기개발추진위원회와 철타곤의 철   심   장

                                        아  씨바...이게 나라냐?




덧글

  • 2017/10/31 21:49 # 삭제 답글

    목숨 내놓았는지 위치추적장치 끄고 NLL 수십KM 넘어서 조업하는데 어떻게 알까?

    다행인거는 남북한이 표류중인 선원은 곧바로 송환하는게 관례가 되서 바로 돌려받은거지.
  • 철심장 2017/11/01 11:33 #

    그럼 해영경찰청은 어찌 알았을까? 뭘 지적하는지도 모르는 문맹좌빨홍어들....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6574
530
21354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