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심장]6.13 보수대참패의 정치적,기술적 원인과 보수의 해법! 철심장의 정치학과 논평

안녕하십니까? 철심장입니다.
6.13 지방선거의 결과 자유한국당을 위시한 보수정당의 대참패로 기록되었다.
각 언론사마다 저마다의 분석과 해석을 내놓지만 작금의 언론들이 여당편향적 어용언론들이란 점에서 보수 참패의 정확한 원인을 콕 집어낸다고 느껴지지 않는다.

이번 6.13 보수대참패의 원인은 두말할 것도 없이 한국당의 홍준표 대표를 위사한 각 정당의 대표나 실세들의 무능과 착각때문이라는 것은 모든 언론들도 동의하는 주지의 사실이다.
특히 제1야당인 한국당의 참패는 홍준표 대표의 실수와 무능 때문인 것은 모든 국민들이 동의할 것이고 이에 대해서는 이전 글-홍준표 몰락의 원인이란 글에서 자세히 다뤘으므로 참고바란다.

나는 이번 지방선거-보수대참패의 원인을 정치적 원인과 기술적 원인으로 나눠 지적해보고자 한다.  

우선 정치적 원인으로는 제1야당인 한국당의 정체성 혼란과 비젼,정치력부족이다. 
제1 야당인 한국당은 정치의 방향성과 정체성을 완전히 잃어버린지 이미 오래다.
박근혜 탄햑과 몰락이후 친박계와 한국당은 그러한 위기를 돌파할 수 있는 정체성회복에 정치력을 발휘했어야 했다.
그리고 그 정체성은 이전 보수적 정체성과 그리 괴리되지않아야 했다.
그러나 그런 정치논리와 명분개발에 게을리(?), 아니 무능했다.

그리고 홍준표는 이미 자신이 당권을 가져왓음에도 당의 화합보다는 친박계로부터 당권을 더 얻어내겟다고 친박계의 멸종에 나섰고 탄핵에 앞장섰던 탈당파를 전면에 내세워 주류를 만듦으로서 내부적 분열과 친박지지자들을 위시한 정통적 보수 지지층의 거부감을 자아내게 했다. 아니 보수지지자들에게 항복을 강요한 셈이다.
박근혜는 죄인이고 비판받아야 마땅하지만 친박계나 그 지지자들이 무슨 죄가 있나? 

그러나 한국당 지도부 홍준표와 김성태는 자신의 지지층에게 마치 항복을 요구하며 죄인으로 만들어 버리는 우를 범했고
이에 반발한 보수지지층은 차라리 항복하려면 진보-여당에가서 항복하지 뭐하러 정권도 못잡은 홍준표와 비박들에게 항복하냐며 아예 보수층에서 떨어져나가버렸다. ^^

즉, 이렇게 탄핵이후 보수지지층의 상처를 싸메고 명예를 회복시켜주고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며 다시 재단결을 도모햇어야 하는데 홍준표와 복당파, 그리고 한국당의 무능한 친박들은 전혀 그런 리더쉽을 발휘하지못했다.
노무현의 자살로 열우당이 폐족이 되엇을때 문재인이 끝까지 노무현지지를 철회하지않고 실의에 빠져 지리멸렬된 노빠들을 이끌어 오늘에 이른 결과를 만들었다는 것을 정녕 보지도 못했나?

또 한가지는 비젼제시의 부족이다.
이번 북미정상회담을 바라보는 시각만 해도 그렇다.
트럼프가 주도하는 북미정상회담을 무조건 김정은에게 속는것이라고 비난하면 그러다 정말 트럼프가 북한 비핵화를 해내면 어쩔것인데? 또 그러면 다른 대안은 무엇인데?
홍준표와 한국당은 대안도 없고 어찌해야할 바도 몰랐다.
즉, 그렇게 대안도 비젼제시도 못하는 고민하지않는 한국당과 홍준표는 보수층에게서조차 고개를 돌리게 만들어버린 것이다,
정치력있는 정치인이엿다면 북미회담이 잘되갈 것같으면 전향적 태도변화로 오히려 문재인을 곤란하게 만들었을 것이다.(트럼프가 갑자기 김정은을 칭찬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이런 정치력부재는 홍준표뿐아니라 한국당 정치인들 모두의 문제다.
그리고 무능의 극치-바른정당 안철수와 유승민의 문제이기도 하다.
정치력없는 정치인은 절대 생존하지못한다는 정치계의 가장 쌩기초를 그들은 너무 무시했던 것 같다.

다음으로 지방선거 참패의 기술적 원인이다.
기술럭 원인? 그렇다! 아마 무식한 놈들은 무슨 뜻인지 조차 모를 것이다,
이번 지방선거는 여당의 의도대로 치뤄졌다.(아니 최근의 거의 모든 선거가 그랫다.)
지금의 선거제도는 무조건 여당인 민주당에게 유리하게 되어잇다,

그 가장 큰 부분이 바로 13일밖에 안되는 짧은 선거운동기간이다.
한국당 돌대가리들은 아무생각없이 돈안드는 짧은 선거운동기간에 동의했겠지만 민주당측은 치밀한 계산에서 나온 전략이다.
솔직히 선거운동을 13일밖에 안하면 누구를 어떻게 알고 뽑나?
대부분 선거운동기간이 짧으면 집권당이나 혹은 여론조사에서 우세를 얻고 있는(시세를 타고 있는) 정딩이 우세하다는 것은  정치전문가라면 다 아는 사실이다.
따라서 한국당은 13일의 짧은 선거운동기간을 거부하고 선거운동기간을 늘리자고 제안했어야 했다.

예를들어 여배우 스캔들이 문제된 경기지사 선거나 드루킹특검이 문제된 경남지사 선거는 만약 선거기간이 좀더 길엇다면 당연히 다른 결과를 기대해 볼 수 있엇기 때문이다. 특히 경남지사선거에서 초반 엄청난 차이를 보이던 김태호후보가 막판에 경합에 가깝게 근접한 것을 보면 쉽게 알 수 있다. 선거운동기간이 적절하게 길다면 유권자들은 여러가지 문제와 이슈들, 그리고 후보의 면면을  시간을 가지고 꼼곰히 따져볼 수 있게 된다.
그러나 지금같이 13일의 번개불선거로는 인물이나 이슈보다는 그냥 정당만 보고 뽑는 정당지지율투표가 되버리고 마는 것이다.
이번 선거가 문재인과 민주당의 지지율선거가 되버린 이유가 바로 짧은 선거운동기간에 있는 것이다.
이를 기술적 원인이라 한다!

그렇다면 한국당은 왜 이런 기술적 문제를 제기하지않았나? 돌대가리라서 짧은 선거운동기간이 자신들에게 불리하다는 것조차 모르는 놈들이여서다....ㅋㅋ

기술적 문제가 몇개 더 있지만 한가지만 소개함으로 선거를 대하는 한국당측의 무능과 안일함을 지적코자 한다.
바른정당? 그것들은 다 아예 사형시켜버려야하는 보수의 숙적들이다!
2등도 못하고 3등하는 주제에 2등보고 양보하라는 안철수...잠은 깼냐?
자기가 무슨 영남의 보스라도 되는줄 착각하는 유승민...약은 깼냐?
얘네들은 정치를 장난으로 아는 애덜이다. 더 얘기 안하겟다.

결론적으로 지금 보수에는 리더가 없다.
원숭이같은 원희룡을 거론하더만 원희룡은 사실 진보나 다름없는 운동권출신이다.
그래서 4.3사건 일어난 제주도에서 잘먹힌다.
결국 보수에는 리더가 실종되었다.
이번 지방선거 참패로 한국당과 보수진영은 더이상 어용언론의 입질에 부화뇌동하지말고 진지하게 차기 보수진영을 이끌 리더쉽을 갖춘 인물을 찾아야 할 것이다.
정치는 사람이 하는 것이지 기계가 하는 것이 아니니까........

그리고 그 새 리더는 친박이나 보수지지층을 죄인취급하는게 아니라 친박이든 비박이든 하나로 뭉치게 만들 수 있는 지도력과 유화력을 보이는 인물이 되어야 할 것이고 원회룡처럼 보수의 가치관을 흔드는 인물이 아니라 보수의 가치관을 보수하여 영광되게 포장해주는 논리와 설득력을 갖춘 인물이 되어야 할 것이다...
그런데..그런 인물은 지구상에는 거의 존재하지않는다능........ㅋㅋ  ^^V

이제 준표와 성태,특히 승민이 얼굴 더 안보게되서 소화는 잘될것 같다~

민간핵무기개발추진위원회와 철타곤의 철   심   장

                 어두워가는 세상에 영웅이 나타나 봄은 오려나?
  



 





 







통계 위젯 (화이트)

6895176
3531
2058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