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심장]날고뛰는 이언주-박정희,전두환때는 경제라도 좋았는데... 철심장의 정치학과 논평



안녕하십니까? 철심장입니다.
보수,진보,여야를 막론하고 정치스타가 괴멸한 시대에 오랫만에 정치력을 겸비한 개념있는 속시원한 정치발언이 나왔다
바로 이언주 의원의 최근 발언들이다.

28일 이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라꼴이 70-80년대 독재시대로 돌아가고 있다"면서 "그때는 경제라도 좋았는데 지금은 나라경제는 팽개치고 국제정세나 한미동맹도 무시하고 오로지 북한만 외쳐대며 국민을 불안케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장기집권을 위한 여론조작과 언론탄압, 야당, 소상공인, 기업인, 기독교, 우파 성향의 연예인과 전문가 학자들 등 반대파 탄압에 혈안이 된 듯하다"면서 "신뢰성이 높은 정보가 상단에 배치되도록 유도한다... 맥락상 정부에 우호적인 정보가 신뢰성이 높은 정보인 듯한데 이게 여론조작이 아니고 뭡니까?"라고 비판했다. 

맞는 말이다. 우리 모두가 공감하고 경험하고 있는 바다. 그러나 정치인놈들-특히 보수진영- 어느 한 녀석도 이 심각한 문제를 강력하게 질타한 녀석들이 없는 때에 여성의원이 문재앙정권에 대한 공격수를 자처하고 나선 것이다.

이 의원은 또 "기가 막힌다. 집권세력은 더이상 스스로를 “민주화”세력이라고 부를 자격이 없다"면서 "그들의 반민주적이고 절대주의적 행태에 단호히 맞서 싸워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이 정부가 이전 정부의 폐해를 비판하며 집권했지만 실은 언론의 자유나 민주주의에 대한 진정성이라곤 전혀 없다"면서 "전혀 예상치 못하고 지지했던 국민들은 얼마나 배신감이 클까?"라고 반문했다

또 29일 오전 라디오 인터뷰에서 “현 정부는 대북 문제뿐 아니라 경제가 거의 파탄이 나고 있는 데도 반대 목소리를 듣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최근 여야 4당이 함께 설치를 추진하는 특별재판부에 대해 “사실상 인민재판부”라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발상이 놀랍다. 어떻게 국회나 시민단체가 재판부를 구성할 생각을 하냐”며 “헌법이 규정하는 삼권분립과 사법부 독립 원칙을 명백히 위반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 목표가 정의로우니까 어떤 수단을 써도 정당화된다는, 이런 무시무시한 전체주의적 사고는 지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연일 강경 발언을 쏟아내며 ‘보수의 아이콘’으로 주목받고 있지만, 정치권 입문은 민주당을 통해 했다. 현재는 중도를 표방하는 바른미래당 소속이다. 하지만 이 의원은 이와 관련 “보수가 얼마나 지리멸렬하면 당연한 얘기를 하는데도 그런 말을  들을까 생각한다”며 자신을 향한 우경화 비판에 대해서는 “헌법이 얘기하는 시장경제 질서의 근간을 무너뜨려서는 안 된다. 우리가 사회주의가 아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 역시 “반시장적”이라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반시장적 정책으로 일자리가 사라지고 양극화가 심해지고 있다. 이대로 가면 돌이킬 수 없는 상황으로 간다”고 말했다. 이어 “박정희 대통령은 70년대에 굉장한 통찰력을 가지고 여러 산업을 발전시켰다. 독재는 비판받아 마땅한 일이지만, 우리가 70년대에 만든 주력산업 우려먹는 것 말고 지금 무엇을 만들어놓고 있냐”고 반문했다. 

이언주의원은 진보진영 더불어 민주당출신으로 바른정당으로 이적해와 친정인 더불어민주당을 맹폭하고 있는 것이다.

이는 정치적으로 볼때 매우 현명한 작전이다.
문재인정권이 실정을 거듭하고 있기에 이를 발빠르게 앞서 비판하는 것은 매우 유효한 전략이다.
아마도 정치를 아는 더불어민주당측에서는 허를 찔렸다 싶을 것이다.
이는 어벙한 보수진영의 입장도 마찬가지다....

진보진영 출신이 보수의 새 아이콘으로 뜨고 잇으니 기존 보수인사들은 다 밥버러지임을 증명하는 셈이다.
어쨋든 세가지 점을 지적하고 싶다.

1. 문재인정권은 무능한 문재앙정권을 넘어 갈수록 독재정권화 되어가고 있어 반성하고 변화하지않는다면 결국은 대몰락힐 것이다.
   절대 독재적 정치는 지금 이 나라에 발부칠 곳이 없다는 점을 청와대 주사파들은 명심해야 할 것이다.

2. 보수의 공격수가 없다. 보수진영이 빨리 전열을 가다듬고 공격수들을 키워 재배치하지 않는 이상 보수진영의 재집권은 불가능하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 이언주? 원래 진보출신이다. 언제 진보로 돌아갈지혹은 아예 보수를 접수해 진보와 나눠먹을지 모르는 인사다. 따라서 보수의 공격수자리를 진보인사에게 내주지말고 자체 공격수를 키워냐 하는데 거의 불가능해 보인다.

3. 이언주 의원은 매우 전망이 밝다.
   더불어민주당있을때부터 그 공격력은 인정해주는 것이지만  보수진영으로 옮겨와(정확히는 중도진영이다.) 문재인정권의 실정과 부정을 공격대상으로 삼는 전략은 매우 탁월하다! 지금 문재인정권은 엄청난 잘못과 실수를 하고 있기에 이를 놓치지않고 집요하게 물고 늘어지는 것은 매우 유효하다.  이는 시류와 정세를 읽는 판단력이 빠르다는 것인데 앞으로 거물급 정치인으로서의 요건을 갖췃다는 얘기와도 같다.
특히 지금이 박정희,전두환때보다도 못하다는 말은 보수인사도 함부러 할 수 없는 말이다.그러나 그런 파격적인 발언도 왜 그런지를 설명하는 그의 논리정연함 앞에서는 오히려 지지를 받는다. 
따라서 이언주의원은 실력도 갗췃고 먹잇감도 잘 선택했고 공략도 잘하고 있으니 앞길이 훤한 형국이다.

다만 원래 진보쪽 인사라 보수의 아이콘이 되려면 보수에서 권력잡고 결국은 다시 진보로 회귀하는 것 아니냐? 혹은 진보쪽과 짜고치는 고스톱 아니냐는 의혹과 의문을 해소시켜야 진정한 보수의 아이콘이 될 수 있다는 점은 숙제로 남아 있다....
이언주가 진정 보수로 전향한 것이라면 보수진영은 천군만마를 얻은 셈이다..그러나...

어쨋든 보수의 공격수를 포기하고 정체성을 상실한채 허접 정치 가쉽프로의 호스티스로 전락한 전여옥의 전철을 밟지말고 문재앙정권을 종식시키는 진정한 잔다르크로서의 면모를 보여주길 바라는 바이다.

지금은 보수든 진보든 문재앙 좌익독재정권을 종식시키는 것이 급선무
니까......


민간핵무기개발추진위원회와 철타곤의 철   심   장


                                         다 죽여버리겟따아~!!!!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23250
1054
21307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