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동영상-이번에는 로이킴, 경찰조사로 귀국예정 골때리는 대박상품 전시실



수 로이킴(본명 김상우·26)이 정준영이 성관계 불법 촬영물을 올린 카카오톡 대화방에 함께 있었던 것으로 드러나 경찰조사까지 받게되었다는 사실이 열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로이킴 소속사 스톤뮤직엔터테인먼트는 3일 "로이킴이 현재 미국에서 학업 중이나 빠른 시일 내에 귀국해 조사받을 것이며 성실히 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로이킴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계획이며 로이킴이 단순히 대화방에 유포된 영상을 보기만 했는지, 촬영이나 유포에 가담했는지는 경찰 조사를 통해 확인될 전망인데 만약 로이킴이 해당 영상의 유포 및 촬영에 가담했을 경우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적용을 받아 처벌을 면하기 어렵다. 반면 정준영이 유포한 영상을 보기만 한 경우에는 현행법으로 처벌을 면할 수는 있겠다.

2012년 엠넷 '슈퍼스타K 4' 우승자인 로이킴은 정준영과 이 프로그램에 함께 출연하며 인연을 맺었고 그동안 끈끈한 우정을 과시해 왔었다....ㅋㅋ


정준영이 불법 촬영한 동영상이나 사진을 공유하는 데 사용된 카카오톡 대화방은 총 23곳으로, 참여한 인원은 16명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 가운데 '정준영 단톡방'이 시작된지 20여 일만에 드러난 연예인은 승리와 최종훈, 용준형이다. 용준형은 팀탈퇴와 동시에 군입대햇으며 승리와 최종훈은 관련 여러 사건으로 입건되 조사중이다.

미국 조지워싱턴대학교에 재학 중인 로이킴은 불법성관계동영상 유포에는 관여하지않았더라도 유포한 영상을 보고 즐기거나 묵인했다면 그 엄친아 이미지는 무너짐과 동시에 팬들과 사회로부터의 격렬한 비난과 비판을 면키는 어려울 것 같다. 

 

특히 로이킴은 과거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미국에서 고등학교 재학 당시 밴드부를 하고 있었다. 여자를 꼬시려고 음악을 한 것"이라며 "여자친구를 만들고 싶은 게 아니라 여자를 원했다"고 말한 바 있고

또 2013년 한 여대 축제에서도 "요즘 감기몸살이 있어 음기가 좀 필요했는데 오랜만에 음기 좀 느꼈다"고 발언했던 것으로 알려져 물의를 빚었었다. 

여성을 성적 대상화하는 버릇이 있는 것 아니냐는 의심이 나오는 이유다.<머니투데이>

한편 경찰에 따르면 이 대화방에는 로이킴 외에 유명 가수, 모델 등 연예인 3명이 더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준영 동영상 사건에 또 한 명의 연예인이 추가된 셈. 하지만 아직도 3명이나 더 남았다는 것이네...ㅋㅋ


민간핵무기개발추진위원회와 철타곤의 철   심   장



                 정신들 차리게 머리에 주사 좀 맞아야 할 것같네용~!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6288
751
21273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