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란물유포 로이킴 새벽기습입국-팬들"퇴출하라!!" 골때리는 대박상품 전시실



음란물 유포 혐의로 입건된 가수 로이킴(본명 김상우·26)이 9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으로 기습 입국했다.

경찰에 따르면 로이킴은 대한항공 KE086편을 타고 이날 오전 4시 30분께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로 들어왔다.

가수 정준영이 해외 촬영을 중단하고 귀국할 당시 취재진의 플래시 세례를 받은 것과 달리, '기습 입국' 덕분에 취재진과 마주치지 않았다.

앞서 서울지방경찰청은 로이킴이 정준영 등과 함께 있는 카카오톡 대화방에 음란물(사진)을 올린 사실을 확인했다

로이킴이 음란물(사진)까지 카톡방에 올렷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일부 팬들은 "로이킴을 즉각 퇴출하라!!"며 분노하고 있다.


일부 팬은 소속사 스톤뮤직엔터테인먼트에 로이킴 퇴출을 직접적으로 요구하고 나섰는데

이들은 모 인터넷싸이트 로이킴 갤러리에 올린 성명서에서 "위법 여부는 경찰 수사로 밝혀지겠지만, 팬덤 대다수 구성원이 여성인 상황에서 더는 로이킴의 활동을 수용하고 소비할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로이킴이 지분을 소유한 서울탁주 측에도 불똥이 튀었다. 일부 네티즌은 서울탁주 불매운동을 하자는 글을 올리고 있다.

로이킴 부친인 홍익대학교 김홍택 교수는 장수막걸리를 생산하는 서울탁주제조협회 회장을 지냈으며, 회장직에서 물러날 때 자신의 지분을 로이킴에게 물려줬다.


탁주먹고 음란물감상? 일단 아메리카식은 아니구만...ㅋㅋ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6288
751
21273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