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심장]백두산 화산분화징후 뚜렷-이것마저 문재앙은 정치이용하려나? 철심장의 정치학과 논평



안녕하십니까? 철심장입니다.
최근 백두산의 화산분화징후가 포착되면서 관계당국과 학계가 긴장,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지질연)에 따르면 백두산은 지하에 거대한 마그마 존재가 확인된 매우 위험한 활화산으로서, 최근 들어 화산분화 움직임이 잇따라 관측되고 있다.
문제는 백두산 천지 근방에서 화산지진이 자주 발생하고, 천지가 부풀어 오르는 등 심각한 화산분화 징후가 관측되고 있다는 점이다.(아니 사실 이것은 2002년부터 2005년까지의 관측결과다.)
백두산이 언제, 어떤 규모로 분화할지에 대한 근본적 연구와 함께 범국가 차원의 대응책 마련 필요성이 제기된 건 이런 이유에서다.
구체적인 상황을 공유하기 위해 지질연은 오는 15일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관련 토론회를 열기로 했다.

백두산은 사화산이 아니다. 휴화산에 속하는데 지난 1000년 동안 30여 차례 크고 작은 분화를 했으며, 가장 최근에 분화한 것이 1903년이다. 가장 큰 분화는 서기 946년 무렵에 대분화한 것이다.

화산 전문가들은 당시 대분화가 지난 2000년 동안 지구 상에서 가장 컸다고 전한다. 당시 분화로 발생한 화산재는 북한 동해안은 물론 일본에서도 발견되고 있을 정도다.당시의 화산재는 동해를 건너 일본 혼슈와 홋카이도까지 날아가 쌓였으며 분화 당시 그 소리가 남쪽 고려의 수도 개경(개성)에서도 들렸다고 한다.
'해동성국'이라고 불리던 발해가 갑작스럽게 멸망한 것도 대분출 탓이라는 설도 제기될 정도..


백두산은 2002∼2005년 사이 천지 부근에서 화산지진이 3,000회 이상 관측된 바 있다. 이 과정에서 천지가 부풀어 오르는 현상도 발견됐는데 학계에서는 모두 화산 분화 징후로 보고 있다. 백두산의 활발한 화산 활동이 이어지면서 범국가 차원에서 대규모 분화에 대비해야 할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그러나 일각에서 이런 백두산 분화징후는 2000년대초부터 제기되 왔는데 왜 최근 갑자기 지질연이 이 문제를 들고나와 그것도 국회에서 논의하자고 하는지 그 배경에 정치적 의도가 담긴 것 아니냐는 의혹을 가지고 있다.

지금 남북관계 교착상태에 문재앙의 빈손방미로 정부가 코너에 몰려있고 남한 정권에 대해 대북제재를 무시한 뒷지원을 해달라는 북한의 압박도 거세지고 있어 이런 상황의 돌파구를 찾고자 백두산 지진징후를 북한지원의 당위성으로 삼으려하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커지고 있는것...

실제로 지난번에도 남북철도연결사업을 핑계로 북한철도 보수공사를 해주며 자금퍼주려다 유엔 및 미국의 거부로 현지조사로 그친 전력이 있기에 이번에도 학술교류나 지진조사,지진대책따위로 대북지원을 하려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커지고 있는 것이다.

만약 그런 정치적 의도가 아니라 정말 백두산화산분화로 인한 피해예방을 의식해서라면 일단 남한이 입을 피해에 대한 대비책부터 확충하는 것이 수순일 것이다.
따라서 이번 회의결과가 남한주민에 대한 대책 우선인가 아니냐만 따져봐도 쉽게 그 본의를 알 수 있을 듯 싶다.

백두산의 분화가 초읽기에 들어갔다면 정부는 북한보다 남한주민이 입을 피해와 경제손실 등에 대한 대비책을 먼저 마련해야 할 것이다.....

국민들의 생존권이 좌우되는 백두산 폭발마저 정치적으로 이용하려 들지 말았으면 한다!!!!

민간핵무기개발추진위원회와 철타곤의 철   심   장




 
 
 





덧글

  • ㅇㅇ 2019/04/15 22:33 # 삭제 답글

    그럴듯하네요....쳐죽일 문재앙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23250
1054
21307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