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어서도 떨고있을 박원순-표리부동한 서지혜,공지영 철심장의 정치학과 논평



안녕하십니까? 철심장입니다,
고소인의 통보가 없었음에도 자살한 서울시장 박씨가 고소사실을 알고 있었다는 정황이 밝혀지면서 경찰청과 이를 보고받은 청와대에 대한 감찰과 수사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또한

----------------------------------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4일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전직 비서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서울시장 비서실 차원에서 (박 전 시장의) 성추행 방조 또는 무마가 지속해서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경찰이 이번 사건의 수사상황을 청와대에 보고한 것과 관련해 “서울지방경찰청은 수사기밀 누설로 이미 수사 대상으로 전락했다”면서 “빨리 박원순 관련 수사를 중단하고 사건을 조속히 검찰로 송치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검찰은 특임검사를 임명하거나 특별수사본부를 설치해 성추행 사건의 진상을 밝힐 뿐 아니라 비서실의 은폐 여부, 수사기밀 누설 등도 철저히 밝히고 책임 있는 사람을 엄벌해야 한다”고 말했다.
-------------------------------------

이렇게 서울시청에서도 내부 무마시도가 잇엇던 것등 절대 그냥 넘어갈수 없는 상황이 된 것 같네요,,,,

또한 자신도 성추행을 당해 여성인권과 특히 성추행여성의 인권을 대변한다는 서지혜 검사가 이번 사건에 대해 같은 여권이라고 함구하고 있으며 문빠로 유명한 공지영은 오히려 성추행 가해자로 고소된 박씨를 두둔하는 태도를 보여 국민들의 비난과 조롱을 사고 있는데요,,,,,


암튼 성추행특검이 필요할 것 같은데요
박씨는 죽어서도 떨고 있을 수 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그러게 대머리 심을때부터 알아봤다니까요~ ㅋㅋ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1470
444
22120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