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심장]정권의 똘마니된 한교총&몰락한 한기총-추락하는 한국교회 기독교와 교회개혁



안녕하십니까? 철심장입니다,
얼마전 한국교회 연합체중 가장 큰 연합체라고 하는 한교총(한국교회총연합회)이 이번 사랑제일교회 코로나확산사태를 즈음해 이번 코로나19확산사태의 책임을 지고 사퇴하라는 압박을 받고있는 박능후 보사부장관을 만나 사과했단다,,,
언론마다 김태영 한교총회장이 박능후와 관계자들앞에 고개숙인 장면을 대서특필했다,
문제는 과연 이번 코로나 재확산사태가 일부 교회 때문인가 하는 점이다,
특히 한교총 스스로 2주간 성경에도 없는 비대면예배(?)를 시행하겠다고 정부에 꼬리를 내렸다, 이건 잘 길들여진 개를 보는 느낌이다,

물론 이번 사랑제일교회 사태는 전적인 전광훈씨와 사랑제일교회교인들의 무책임한 일탈의 책임도 있다.
하지만 그것이 이번 코로나19 재확산의 원인은 아니다.
심지어 광화문집회 참가자의 탓으로 돌리고 있으나 집회참가자중 확진자 일부는 이미 광화문집회 전에 코로나19에 걸렷다는 점이다,
다분히 이번 코로나19 재확산사태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속셈이 휜히 보인다.

뭐 그래도 전광훈과 사랑제일교회측도 잘못한 것은 사실이다,
그들은 마땅히 비난받아야 한다,
그러나 적어도 한국교회를 대표한다는 한교총은 일개 교회의 잘못보다는 전체 교회의 신앙적 입장을 지지하고 보호하며 대변해줘야 할 것 아닌가?
그러나 한교총은 뚜렷한 신앙적 기준도 없이 분위기에 휩쓸려 하나님의 교회를 세상의 간섭꺼리로 전락시키고 말았다.

우선 비대면예배란 용어부터가 잘못이다.
불신자들과 불신정부와 불신언론들이 만들어낸 비성경적 용어다.
예배는 모여드리는 것을 예배라 한다,
따라서 가정예배는 있을 수 있어도 비대면 예배란 잇을수 없다,
나는 온라인예배를 실시해서도 안되고 그런 용어도 쓰면 안된다고 늘 강조해왓다,
그냥 가정예배나 개인예배는 성경에도 있는 것이지만 온라인예배나 비대면예배는 예배의 근간을깨뜨리는 것이기 때문이다.

온라인예배가 예배라면 코로나사태 끝나도 더이상 교회나와 예배드릴 이유가 없다. 그냥 온라인예배드리면 되니까...
비오는날, 날궂은날,피곤한 날은 그냥 집에서 온라인예배로 대체하면 되니까,,,,온라인예배도 예배라면서 안그런가?

그렇다고 무작정 현장예배만 강행하라는게 아니다,
지진이 나거나 천재지변으로 교통이 두절되면 교회못가서 현장예배를 드리지못할 수도 잇다, 그때는 가정예배나 개인예배를 드리는 것이지 온라인예배를 예배로 인정해드리면 더 큰 문제가 일어난다는 점이고 이것이 바로 마귀가 노리는 것이다,'예배의 무력화,예배의 온라인화....바로 마귀가 노리는 것이다,
가정예배와 온라인예배,비대면예배는 그래서 천지차이다,
특히 비대면예배는 더욱 용어가 가관이다,
모여드리는 예배의 속성을 정면으로 부정하는 마귀적 용어다....

그래서 적어도 교회연합대표기관이라면 이런 용어의 선택부터 신중하고 철저해야 했다는 점이다,
그러나 한교총은 한기총을 물리치고 제1교회연합기관이 되엇다는 자부심에 들떠 아무생각없다,
이번 사랑제일교회사태도 겉으론 사과하지만 속으론 경쟁자였던 사랑제일교회 죽이기나 다름없다,
이게 세상 아사리판이지 어디 교회라고 할 수 있겠나?

정권이 교회예배를 중지시키면 교회연합체라면 어떻게라도 예배가 중단되지않도록 하는 교회의 편에 서서 지헤와 용기를 다해 정부에 강력하게 호소하고 투쟁하며 주장해야 할텐데 정부비판은 커녕 알아서 깨갱하고 알아서 긴다.
한교총에게 투쟁이란 없다,
마치 신사참배에 적극 참여한 당시 대다수 교회들의 모습을 보는 듯 하다,
그들은 신사참배에 죽어라도 반대하는 목사들에 대해 정부와 국민들에게 대신 공개사과하며 신사에 머리를 숙였었다,,,
박능후에 사과하며 머리숙인 어느 목사처럼,,,,

교회발전을 교인숫자늘리는 양적성장만으로 여겨서 초대형교회만 즐비하게늘어나는 현실에 직격탄을 맞은 코로나19사태..
초대형 교회들은 어쩔수 없이 문을 닫을 수밖에 없을 것이다,
그러나 그렇더라도 예배의 정체성은 분명히 해야 한다,

연세중앙교회는 온라인예배라는 단어대신 역시 가정예배라는 단어를 쓰더라,,진리는 언제나 통한다던가, 맞다. 그게 맞는것이지,,
비대면예배가 뭔가?
도대체 한국교회수장들이 그 모양이니,,,
또 교회연합체라면 끝까지 성경적인 현장예배를 고수하는 소형교회들의 입장도 대변해주어야 할 것인데
하지만 현장예배강행을 마치 죄짓는 것처럼 교회연합체 목사라는 놈들이 나서서 작은교회죽이기와 예배금지에 오히려 앞장서고 있다,
이거 과거 신사참배에 앞장서던 친일목사들과 뭐가 다른가?
 
한교총의 깊은 반성과 회개를 촉구한다.그러려고 한기총에서 나와서 딴살림차렸나?
문재앙 정권의 이중대노릇하러 한교총 만들었냐구?

몰락한 한기총도 마찬가지다,
한기총이 전광훈을 뽑았을때 나는 이미 한기총의 몰락을 예고했엇다,빤스목사를 회장으로 삼다니...라는 글까지 올렸었으니까...
내 예견대로 한기총은 몰락했다, 전광훈은 한기총을 말아먹고야 만 것이다.

한교총은 통합측이 중심이 되어있으니 태생적으로 진보나 좌향중립이다, 즉, 보수적인 한국기독교연합체는 몰락햇다는 점이다,
아직 한교총의 전신인 한교연이 남아있긴 하지만 교세가 약하고 신학도 분명치않아 있으나 마나다.

보수정치기관화되버려 몰락하는 한기총, 벌써부터 정권의 어용기관이 되버린 한교총,,,있으나마나한 무력한 한교연...
결국 한국교회는 연합기관의 힘을 얻을 수는 없다는 말이다,
그래서 한국교회는 추락하고있다.
그러나 추락하는 것은 대형교회들이지 모든 교회들은 아닐 것이다,
그동안 기업체처럼 숫적 성장만을 추구해온 초대형교회들과 그런 분위기에 올라탔던 대부분의 일반교회들도 이번 코로나사태로 자신들을 돌아보고 회개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
모든 백성이 바알에 무릅꿇을때 바알에 무릅꿇지아니한 7천을 남겨두셨듯이
모든 교회가 신사참배에 가담할때도 신사에 무릅꿇지않았던 주기철목사님과 소수 교회들이 있었듯이
정권의 시녀가 되어 추락하는 한국교회에도 코로나와 정권에 무릅꿇지 않고 예배의 정체성을 지키는 목사와 소수 교회들을 하나님께서는 반드시 남겨두실 것이다

오히려 이 상황은 지켜보자니 사실 므흣하다,,,,
참과 거짓이 싸울때, 진짜와 가짜는 이렇게 어려울 때가 되봐야 구분이 되니까 말이다!
첫번째 코로나 만연으로 신천지가 몰락햇다, 다행스런 일이다,
두번째 코로나 만연으로 세속적 초대형교회들과 상업적 교회연합체들이 정체를 드러내고 몰락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그래서 교회의 본연의 모습을 되찾을 수 있도록...
세속화된 교회들과 교만하고 무감각해진 교인의 반성과 회개를 촉구한다!

철타곤의 철   심   장



            얘들아 앞으로 절에가서 비대면으로 온라인 예배드리는건 어떠냐?


           아저씨 제 정신이세요? ^^  청와대와 한교총 목사들이나 데꾸 가세요~








덧글

  • 나인테일 2020/08/25 20:55 # 답글

    한기총은 2010년대 초반에 예장합동 예장통합 다 나가면서 이미 거기서 좀비 상태였습니다. 마치 삼성 현대 나가버린 기업 연합회 같은 같은 꼴이죠.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12107
801
2188149